• 통합검색
    검색
  • 시설장비 예약
  • 교육신청 안내
  • 고객상담 안내
홈 > 정보센터 > 관련뉴스
글번호 106 작성일 2013.05.27 글번호 1918
첨부파일 이스라엘면담_보도자료(52013052702561332.22)
이경재 위원장, 이스라엘 체크포인트사 사장단 면담, “한국 정보보호 업체와의 기술제휴에 적극 나서달라”주문

방송통신위원회 이경재 위원장은 5월 22일(수) 오후 이스라엘의 보안업체 사장인 암논 바레브(61세, Amnon Var-Lev) 체크포인트社 사장과 투비아 이스라엘리(59세, Tubia Israeli) 주한 이스라엘 대사 등과 만나 개인정보 보호 분야 및 IT벤처 창업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이스라엘은 전자정부 구축을 진행하고 있고,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국의 정보통신 및 정보보호 관련 기술력과 경험이 공유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8개년 계획으로 이스라엘 전역에 광통신망을 구축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 프로젝트(Israel Fiber Next Generation Network)’를 추진하고 있으며, 전자정부 구축은 이미 2002년 5월부터 진행중에 있다.

이 위원장은 “우리나라도 우수한 정보보안 업체가 많으므로 양국 정부는 물론 기업간 협력에 더욱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특히, 한국의 중소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들이 보다 값싸고 우수한 보안장비를 도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기술제휴에도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깨끗하고 아름다운 사이버세상을 만들기 위해 정보보안업체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해주고 더욱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체크포인트사는 세계 최초로 인터넷 보안을 위한 방화벽(Firewall)을 개발한 회사로, 1993년 직원 3명으로 창업한 이래 2012년 현재 전 세계에 3,400여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13억4,000만 달러(약 1조5,000억원)규모의 매출을 기록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회사는 보안 장비 제조·판매, 인터넷 보안 솔루션 개발·공급업체로 벤처창업의 성공사례로 손꼽히는 회사다. 끝.


붙 임 : 양자면담 사진

※ 참고 : 우리나라와 이스라엘과의 외교 관계

o 양국 간 수교(‘62년 4월 10일), 주 이스라엘 한국 대사관 개설(’93년 12월)
o GDP : 2,429 억 달러, 1인당 GDP : 30,302 달러

목록
교육비 납부
교육비 할인
설문조사
증명서 발급
위탁훈련계약서
온라인 교육
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