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검색
    검색
  • 시설장비 예약
  • 교육신청 안내
  • 고객상담 안내
홈 > 정보센터 > 관련뉴스
글번호 205 작성일 2014.01.27 글번호 1455
첨부파일 한국방송협회회장단간담회_자료(12014012711235385.23)
RT8L5487_2014012711235368.jpg
RT8L5523_2014012711235319.jpg
한국방송협회회장단간담회_자료(12014012711235386.23)
방통위, 한국방송협회 회장단과 간담회 개최

방송통신위원회 이경재 위원장은 24일(금) 한국방송협회 회장단과 방송산업 발전을 위한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경재 위원장은 올 해는 전국지방동시선거, 동계올림픽, 월드컵 등 주요 행사가 많은 해로 특히 선거방송의 공정성 확보, 스포츠 경기중계에 있어서 국민의 보편적 시청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였으며, 방송환경의 변화에 대한 지상파방송의 적극적인 대응과 제2의 한류 확산을 위해 콘텐츠 교류와 플랫폼 해외 진출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웅모 한국방송협회 회장(SBS 사장)은 소치 동계올림픽, 브라질 월드컵 중계권 등에 대한 협상 경과를 설명하면서 그간 방통위의 요청 등을 반영하여 지상파 3사가 예전과는 달리 분쟁 없이 순차편성, 공동중계 등에 원만히 합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방송협회 회장단은 수신료 현실화, 국내 지상파 UHD 방송 실시를 위한 주파수 배정, 방송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광고규제 및 외주제도 완화 등의 정책적 지원을 건의하였다.

이경재 위원장은 방송통신위원회도 수신료 인상, 종편·보도PP 재승인 등의 현안 처리와 제3기 위원회 출범 등으로 바빠질 것이며, 2014년은 참 공영방송의 확립, 창조경제에 일조할 수 있는 방송기반의 확대, 그리고 한국방송의 세계화에 목표를 두고 방송정책을 추진하겠으며 지상파방송사의 많은 협조와 관심을 바란다고 하였다.

아울러, “KBS 수신료 현실화는 제대로 된 공영방송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KBS만의 문제가 아닌 모든 미디어와 관련된 문제로 방송사 모두 협조해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UHD TV가 국내 방송산업 및 세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콘텐츠를 중심으로 UHD 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고 이를 위해 정부·방송사·가전사 모두 협력하고 방송사도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하였다.

오늘 행사는 2014년 방송사업자 대표자와 갖는 첫번째 공식자리로, 앞으로 방송·통신사업자와 지속적인 간담회를 통해 업계의견을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끝.


[참고] 한국방송협회 회장단 간담회 참석자

o 이웅모 한국방송협회장(SBS 사장), 길환영 KBS 사장, 김종국 MBC 사장, 신용섭 EBS 사장, 이재천 CBS 사장, 박재만 한국방송협회 사무총장


목록
교육비 납부
교육비 할인
설문조사
증명서 발급
위탁훈련계약서
온라인 교육
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