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검색
    검색
  • 시설장비 예약
  • 교육신청 안내
  • 고객상담 안내
홈 > 정보센터 > 관련뉴스
글번호 75 작성일 2013.03.13 글번호 1942
첨부파일 민관군_합동_사이버테러_대비_자료(32013031303120752.12)
民·官·軍 합동 北 사이버테러 대비태세 유지

북한의 무력도발 협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民·官·軍 사이버위협 합동대응팀)는 사이버공간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북한의 핵실험 직후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개최(2월 12일)하여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하고 주요기반시설에 대한 특별 점검 및 해킹·DDoS공격 등 국가정보통신망 침해사고 발생 여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

또한, 사이버테러에 대비하여 民·官·軍의 신속한 협력체계를 재점검하고, 테러 발생시에는 공격주체를 신속히 규명하여 공개한다는 방침하에 긴밀한 국제협력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인터넷 이용자들이 자신의 PC가 DDoS 및 해킹 공격을 유발하는 좀비PC가 되지 않도록 출처가 불확실한 이메일 등을 열람하지 말고 백신 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는 등 주의를 요하고 이상징후 발견 시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 국번없이 118) 등 관련 기관에 즉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정홍원 국무총리는 3월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방문,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에 유념하여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끝.

 



목록
교육비 납부
교육비 할인
설문조사
증명서 발급
위탁훈련계약서
온라인 교육
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