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검색
    검색
  • 시설장비 예약
  • 교육신청 안내
  • 고객상담 안내
홈 > 정보센터 > 관련뉴스
글번호 95 작성일 2013.05.08 글번호 1893
첨부파일 위원장_라이베리아_부통령_면담자료(5201305080244122.6)
이경재 위원장, 라이베리아 부통령 면담, “라이베리아 국가발전프로젝트에 한국 기여 희망”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이 본격적인 방송통신 외교행보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5월 6일(월) 오전 조셉 보아카이(70세, Joseph Nyuma Boakai) 라이베리아 부통령을 만나 방송통신 분야의 협력과 양국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라이베리아가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하여 국가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깊이 공감하며, 한국의 방송통신 기업들이 라이베리아의 방송통신발전에 동반자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보아카이 부통령은 “한국의 ICT 기술력에 대한 명성은 익히 알고 있고 이번 방한기간 동안 그 발전상을 실감했다”면서 “국가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통신선을 광섬유망으로 구축하려는데 통신서비스 개혁을 이룬 한국의 노하우를 전수받길 원한다”고 말했다.

라이베리아는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국가빈곤퇴치전략’을 세우고 그 실천방안으로 『통신 및 정보통신기술 발전 프로젝트(Telecommunication/ICT Policy 2009~2014)』를 진행하고 있다.

이경재 위원장은 라이베리아가 6.25 전쟁 당시 우리나라를 지원해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하면서 “한국의 오랜 전통 중 ‘품앗이’는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서로를 품에 껴안고 도움을 주고받는 미풍양속인데, 국제관계도 이 정신을 살려서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늘의 만남이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쳐 양국간 우호협력 증진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어 라이베리아는 물론 아프리카 국가들과 진정한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05년 습지보존을 위한 ‘람사협약총회’와 12년 국제의원연맹(IPU)총회 한국대표단으로 우간다를 방문했고, ‘09년에는 리비아 특사로 파견되는 등 아프리카 국가들과 인연이 깊다. (끝)



붙 임 : 양자면담 사진



※ 참고 : 우리나라와 라이베리아와의 외교 관계

o 양국 간 수교(‘64년 3월), 비자면제 / 경제협력협정(’82년 9월)
주한 상주 라이베리아 대사관 개설(’83년)
내전으로 주 라이베리아 상주대사관 철수(‘90년 9월)
내전으로 주한 공관 철수(’91년 9월)

목록
교육비 납부
교육비 할인
설문조사
증명서 발급
위탁훈련계약서
온라인 교육
오시는 길